101억 단판 골퍼 우즈:미켈슨 > 고객후기

본문 바로가기




고객후기

101억 단판 골퍼 우즈:미켈슨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도도히짱 작성일19-02-12 13:54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우즈냐 미켈슨이냐 … 101억 걸린 단판 승부


‘더 매치’ 내일 미국 섀도 크릭서
그린피 500달러 럭셔리 골프장
승자가 상금 독식, 신경전 치열
JTBC·JTBC골프 오전 5시 생중계
필 미켈슨(左), 타이거 우즈(右). [AFP=연합뉴스]
더 매치(The Match).

타이거 우즈(43)와 필 미켈슨(48·이상 미국), 한 시대를 풍미한 두 골프 스타의 1대1 맞대결에 붙은 명칭이다. 미국의 추수감사절 연휴인 24일(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릭 골프장에서 열린다. 승자는 상금 900만 달러(약 101억원)를 모두 가져간다. 미국 내 일반 골프팬들은 시청료 19.99달러(약 2만2000원)를 내고 유료 TV(PPV)로만 볼 수 있다. 한국에선 24일 오전 5시부터 JTBC와 JTBC 골프가 생중계한다.

둘은 PGA 투어를 대표하는 스타다. 우즈는 메이저 14승을 포함해 통산 80승, 미켈슨은 메이저 5승 포함, 43승을 거뒀다. 통산 상금도 우즈가 1위(1억1550만4853달러), 미켈슨이 2위(8825만4084달러)다. ‘골프 황제’ 우즈를 가장 끈질기게 물고 늘어졌던 선수가 바로 미켈슨이었다. 한동안 말도 안 섞을 만큼 앙숙이었던 둘은 지난 4월 마스터스에서 동반 연습 라운드를 한 뒤 세기의 대결로 불리는 ‘더 매치’를 끝내 성사시켰다.

그러나 골프 선수들의 반응은 뜨겁지 않다. 로리 매킬로이는 “15년 전이라면 재미있겠지만, 지금은 두 선수 모두 전성기를 지났다”면서 경기를 보지 않겠다고 했다. 패트릭 리드는 “두 선수가 직접 돈을 건다면 보겠다”고 했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2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는 프로복싱이나 격투기 식으로 두 선수가 얼굴을 맞대고 노려보는 페이스오프(face off)를 선보였다. 미켈슨은 “외모로 봐서는 그렇지는 않지만, 우즈는 나보다 6년 젊다”며 “그동안 수많은 대회에서 패했던 걸 돌려줄 기회”라고 도발했다. 우즈는 “나는 미켈슨의 머릿속에 20년 동안 있었다”고 맞받아쳤다. 그러자 미켈슨은 다시 “20년은 맞지만 그중 대부분은 밖에 나가 있었다”고 응수했다. 미켈슨이 “내가 첫 홀에서 버디를 하는데 10만 달러를 걸겠다”고 하자 우즈는 “더블”을 외쳤다. 미국 포브스는 “골프 아이콘들의 요란한 대결”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과 미국 베팅 업체들은 조심스럽게 우즈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두 선수가 함께 라운드한 37차례 경기에서 우즈가 18번, 미켈슨이 15번 더 좋은 성적을 냈다.

더 매치가 열릴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릭은 누구에게나 개방된 퍼블릭 골프장이지만, 가장 사치스러운 골프장이기도 하다. 미국의 카지노·호텔 재벌인 스티브 윈이 설계가 톰 파지오에 의뢰해 3700만 달러(약 418억원)를 들여 1990년에 만든 섀도 크릭은 주로 카지노 단골 고객, 유명 인사들이 이용해왔다.

필 미켈슨 vs 타이거 우즈
2000년 MGM호텔에 팔면서 퍼블릭 코스로 바뀌었다. 그린피만 500달러(약 55만원)다. 미국 내 퍼블릭 골프장 중 페블비치(595달러) 다음으로 비싸다. 반드시 MGM 호텔에 묵어야만 라운드를 할 수 있다. 평일(월~목)엔 하루 2팀씩만 일반인에게 개방된다. 이 골프장 이용객은 아침 식사로 원하는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골프장까지는 호텔 측이 제공한 리무진을 타고 간다. 티 타임 간격은 30분 이상이며, 원하는 때에 칠 수 있는 이른바 ‘대통령 골프’가 가능하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섀도 크릭은 하루에 24팀 이상 받지 않는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킹 요청도 거절한 적이 있다”면서 “이 골프장에서 라운드하려면 가끔 열리는 자선 골프대회에 참가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고 전했다. 골프장 라커룸엔 조지 부시 전 대통령, 농구 스타 마이클 조던과 월트 챔벌레인, 미국프로풋볼(NFL) 스타 존 얼웨이 등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2008년 1700만 달러를 들여 코스를 개조해 전장을 7239야드에서 7560야드로 늘렸다. 리노베이션 이후엔 더스틴 존슨(미국·66타)이 최저타 기록을 세웠다. 리노베이션 전인 2004년 우즈는 60타를 친 적이 있다. 미켈슨은 “섀도 크릭에서 내가 61타로 코스 레코드를 세운 적이 있다. 그런데 몇 년 뒤 우즈가 60타를 기록했다”고 했다.

우즈와 미켈슨, 그리고 캐디는 더 매치에서 모두 헤드 마이크를 차고 경기를 펼친다. 선수와 캐디, 그리고 선수들이 무슨 대화를 나누는지 알 수 있다. 혼잣말을 하거나 감탄사를 터뜨리는 모습도 자연스럽게 볼 수 있다. 미국의 터너 스포츠는 골프장 상공에 드론을 띄우고, 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찰스 바클리, 배우 새뮤얼 L. 잭슨 등을 해설위원으로 투입했다. 이 밖에도 두 선수는 경기 도중 롱기스트나 파 3홀의 니어리스트 내기를 할 수도 있다. 이른바 ‘사이드 베팅’ 게임이다.

성호준·김지한 기자 [email protected]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호 : 독수리기업 | 사업자등록번호 : 867-21-00107 | 대표 : 유경옥 | 주소 : 서울특별시 양천구 남부순환로 66길 8 (신월동 927-14)| TEL : 010-5392-4350
Copyright © 독수리청소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