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 날 하루 없다 > 고객후기

본문 바로가기




고객후기

쉬는 날 하루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버리버리 작성일19-02-12 14:52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xC5jrqw.jpg

 

삶의 비애

 

쉬는 날 하루 없다

시종 여일 열심히 뭉텅 몽탕

사고 치더니 핏발 세운다

 

텃밭이 무르니 오만 잡놈이

말뚝을 박아 비늘안친 생선

삼킨 듯 내장이 뒤틀린다

 

됫박 바람에도 가슴

시리고 한 숫갈

흰밥에도 목이 메는데

 

갈피마다 사사건건 공연한

트집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보자보자 참았더니

모래에 싹이 나네

 

힘겹게 목을 내민

죄수 앞에서 흡혈귀 웃음

뱉는 망나니 서슬 같다

 

서리서리 옹골차게

맺힌 고놈의 매듭

서걱서걱 삼베 홋청 풀 먹고

말라빠진 소리가 난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호 : 독수리기업 | 사업자등록번호 : 867-21-00107 | 대표 : 유경옥 | 주소 : 서울특별시 양천구 남부순환로 66길 8 (신월동 927-14)| TEL : 010-5392-4350
Copyright © 독수리청소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